HOME > 당뇨이야기 > 당뇨의 증상
 

3다1소(三多一) 증세

당뇨의 대표적인 증세인 ‘3다1소’ 중에서 ‘3다’란 다식(多食)ㆍ다음(多飮)ㆍ다뇨(多尿)를 말하는 것이며, ‘1소’란 체중감소(體重減小)를 말하는 것입니다.

‘다식’이란 포도당이 세포내로 흡수되지 못하고 소변으로 계속 빠져나가므로 몸에서는 연료로 쓸 포도당이 부족하니 포도당을 빨리 보충해 달라는 신호로 허기증을 나게 하여 음식을 많이 먹게 되는 증상이고, ‘다음’이란 ‘다식’으로 인한 많은 포도당 때문에 끈끈한 혈액을 묽게 해주기 위하여 물을 많이 마시게 되는 현상이며, ‘다뇨’란 ‘다음’으로 너무 많이 마신 물을 몸 밖으로 빨리 배출시키기 위해 소변을 자주 보게 되는 증세입니다.


‘1소’란 이렇게 음식을 많이 먹어도 섭취한 포도당이 에너지로 이용되지 못하고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이 부족한 포도당을 체내에 저장되어 있는 지방이나 단백질에서 빼서 쓰게 되므로 체내의 지방과 근육이 점점 줄어들어 체중이 감소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당뇨가 정상으로 회복되면 체내에 있는 지방과 단백질이 더 이상 빠져나갈 필요가 없어지게 되므로 그동안 빠졌던 체중은 저절로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혈당변화와 체중변화는 함께 움직입니다. 즉, 체중의 변화가 심하다면 혈당관리가 잘 안 되고 있다는 것이고 혈당의 변화가 심하다면 체중관리가 안 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만성피로와 권내감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특별히 힘든 일을 하지 않았는데도 온몸이 피로하고 나른하며 전신 권태감과 졸음이 자주 오고 무기력증과 무력감을 느낍니다. 이는 섭취한 포도당이 세포 내로 흡수되지 못하여 체내에서 에너지로 활용되지 못하기 때문에 원기부족으로 항상 힘이 없고 나른한 것입니다. 이런 기간이 오래되면 게으르고 나태해져 만사에 의욕이 없고 성격은 점점 날카로워져 신경질적으로 변합니다. 심지어 우울증으로까지 연결되기도 하는데, 이렇게 되면 삶을 자포자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시력장애와 말초신경 증상

눈의 조절기능에 변화가 생기거나 망막에 출혈이 생겨 시력이 떨어지는 경우와 백내장에 의한 시력장애ㆍ안구건조증ㆍ홍채염 등의 안질환이 생기기도 하며, 눈의 운동신경이 마비되어 물체가 둘로 보인다거나 한쪽 눈꺼풀이 내려앉아 잘 뜨지 못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말초신경 증상으로는 하지경련ㆍ손발저림ㆍ근육수축으로 장딴지에 쥐가 나기도 합니다.


 저혈당 증상과 피부증상

혈당수치가 50㎎/㎗ 이하로 떨어지면 심한 허기증과 온몸이 떨리고 식은땀이 나며 심장이 뛰고 불안해지며 기운이 없고 얼굴이 창백해지며 손발 끝이 저려오고 매스꺼움ㆍ어지러움ㆍ시력장애ㆍ무의식ㆍ뇌손상 등으로 혼수상태에 빠질 수 있습니다. 종기ㆍ습진ㆍ무좀ㆍ음부나 항문 주위에 피부 소양증이 생기기도 하며 진균이 감염되어 질염으로 변하기도 하는데 치료가 잘 안 됩니다.



그 외 증상으로는 기억력감퇴ㆍ성욕감퇴ㆍ구취ㆍ치주염ㆍ잇몸출혈ㆍ치아 흔들림ㆍ월경이상ㆍ현기증ㆍ두통ㆍ불안ㆍ위산과다ㆍ복통ㆍ복부 팽만ㆍ빈뇨ㆍ야뇨ㆍ배뇨 곤란ㆍ설사ㆍ변비ㆍ신경통ㆍ자율신경장애 등이 있습니다.